식빵테두리로 참 쉬운 식빵요리 카레스틱 .

조금 지치죠???정말 힘든분들에 비한다면야 집에서 삼시세끼 밥만하고 딱히 부지런하지 않은데도 지친다고 하면음…. 욕먹으려나요??? 네네 부실하고 게으르다보니 매일 같은 일과인것이 버겁기도 하지만….ㅎㅎ그래도 다 컸지만 눈에 넣어도 아프지않을 아이들 먹이느라 나름 분주하네요…ㅎㅎ그래서 쟁여놓는 식재료 중 하나인 식빵으로 이것저것 해먹다가.. 샌드위치 하고 남은 식빵테두리로 식빵요리 만들어봤어요.​​

>

보기는 볼품없지만… 그리고 우선 만들기 겁나 쉽고요..오븐이나 에어프라이어로 뚝딱 될꺼에요…하여간.. 볼품없으나 맛은 또 기가막힌 카레맛 과자… 카레스틱 되시겠습니다.^^​​

.
보석금으로 석방되었다. 거느린 대기업 총수입니다. 돈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사람 아닐까? 부자 아빠는 언제나 자신을 부자로 간주했다. Giving alms ​ 내어 놓음 &39;가난&39;이란 재물과 욕망이 차지하는 영역에서 벗어남이요, 자신이 참으로 아무것도 아님을 인식하는 것이며, 하느님과 함께 존재한다는 것에서 비롯한 유일한 안전에 대한 신뢰심이요, 있는 것, 가진 것, 하는 것을 모두 내어 놓는 능력입니다. 관상대가 미즈노남보쿠도 초중년까지 수많은 고생을 하였고 말년은 편안했다고 합니다 4대성인중 한사람이였든 공자께서도 젊은시절 너무 가난하여 밥굶기가 일쑤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난을 한탄한적도 있었다고 글에 있습니다 그러나 학문을 게을리 하지 않아 마침 귀가 눈처럼 희게되어 학문을 세상에. 대파향 고추기름이 첨부된 제육이라 도시락에 갓종원 얼굴있으면 평타치려다가 치명타까지 터져버림. 2020년 10월 주일예배대표기도문 주일 낮 예배 대표기도문 사랑의 아버지 하나님, 성령으로 함께하시는 아버지의 사랑을 찬양합니다. 명품 가방 사주기, 조카들 대학 입학 때 노트북 사주기, 가족 단체 식사값 혼자서 내기, 부모님께 일정한 생활비를 정기적으로 드리기. 제목: 가난이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경우 본문: 고린도후서 8:1-15 <풍성한 연보> 1 형제들아 하나님께서 마게도냐 교회들에게 주신 은혜를 우리가 너희에게 알리노니 2 환난의 많은 시련 가운데서 그들의 넘치는 기쁨과 극심한 가난이 그들의 풍성한 연보를 넘치도록 하게 하였느니라 3 내가 증언하노니 그들이 힘. 개입되고 싶지 않아서, 자리를 뜨려던 &39;모스&39;는 흔적을 찾다가 2백만 달러가 들어있는 가방을 주워서 집으로 돌아온다. 토끼풀 꺾어 제 팔목에 매듭짓다 보면 뭉친 마음이 어느새 풀처럼 풀리던 기억처럼 하늘의 발걸음은 낮아져 가장 낮은 땅으로 작고 작은 생명에겐 단비로 가난한 집 눅눅함을 말려주는 햇살과 바람으로 하늘은 세상의 모든 생명을 그 둥그런 품에 가득 안고서 몸속까지 스며든 살갑고 고마운 보이지 않는 사랑인 줄 알게. 않는 법 - 수용하기 최근 니아스에 집을 짓기 시작하면서 금전적 지출이 많아졌다. 미래를 위해 공부하는 어린 아이들 부모님 위해 과일따는 아이들 - 마야유니버스 아카데미 2천미터 이상에서 교육의 기회를 찾고자 하는 네팔 어린아이들 ​ 가난에서 벗어나고자 미래의 꿈을 키우고 천진난만하게 , 웃음을 잃지 않는 아이들 위해 [K2안양일번가점 - 홈]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272. 때문에 부모님이 늘 동네 모임을 하실 때 노래방 기계가 있는 정민 네 집에서 했어요.

>

우선 식빵 한봉지 사와서 오이계란샌드위치를 해먹었어요..아침에 입맛도 없고 해서 샌드위치가 먹고싶었거든요…​​

>

계란 삶아 으깨고, 오이와 양파 썰어서 소금 설탕 넣고 절여서 물기 꼬옥 짜준 다음 마요네즈에 소금과 후춧가루만 넣고 버무려주는거죠.일반 샌드위치는 식빵테두리를 잘라내지 않지만..요런 부들부들한 속재료를 넣는 샌드위치는 식빵테두리가 좀 거슬리긴 해요… 그래서 테두리를 잘라냈지요.​​

>

아이들은 샌드위치에 얼렁뚱땅 딸기청에 우유를 부어주고요.​​

>

우리부부는 으른이니까.. 으른스럽게 드립커피 해주고요..​​

>

자 이렇게 식빵 테두리가 남았답니다. 식빵 한봉지 다 잘라놓은거에요..보통은 빵가루로 해버리는데요.. 오래간만에 간식도 없겠다 식빵요리 카레스틱 해보려고요.​​

>

오븐팬에 종이호일 한장 깔아주고요.식빵테두리 쏟아서 가지런히 놔줍니다. 식빵 속살 흰부분이 위로 놓이도록 해주는게 좋아요… 잘 스며들어서요..오븐 예열 170도정도로 시작하고요.​​

>

우유 밥공기 1/4공기정도.. 종이컵으로 하면 반컵 조금 넘게요… 거기에 버터 1큰술 넣어준 다음 전자렌지에 1분간 돌려줍니다.​​

>

녹인 우유와 버터에 설탕 1큰술 하고 조금 더,,, 그리고 카레가루 1큰술정도 넣고 잘 섞어줍니다.​​

>

실리콘붓으로 풍덩풍덩 적셔주듯이 발라줘요…뒷면도 발라주는게 아니라서 윗면에 풍덩 적셔지듯이 발라야 잘 스며들지요…​​

>

숟가락으로도 되지만.. 아무래도 붓이 좀더 잘 발라지긴 합니다.​​

>

처음엔 양이 많아보이지만.. 이정도면 식빵 한봉지 양으로 딱 맞아요.. 그러니 남기지말고 몽땅 다 발라줘요…​​

>

170도로 예열한 오븐에 넣고 컨벡스기능… 열풍 나오는거요.. 아니면 그냥 해도 되긴 하는데.. 바삭해지려면 시간이 좀 걸리죠..저는 컨벡스기능으로 20분 정도 걸렸네요.에어프라이어야 기본 열풍이니 더 잘될테고요…중간에 더 바삭해지라고 뒤적뒤적 한번 해줬어요…​​

>

워낙 풍덩 적셔준지라 좀 달라붙어요.. 자기들끼리…ㅎㅎ 집게로 적당히 떼어내주면 되는거죠..​​

>

그럼 이렇게 볼품은 없지만 참 맛난 식빵요리 카레스틱 완성입니다.식빵테두리를 활용하려고 만든건데… 이제는 그냥 식빵 잘라서 만들어요.. 그만큼 좋아하거든요.​​

>

샌드위치를 자주 만들어서 식빵 테두리가 자주 나온다면… 이렇게 카레스틱 해보세요..식빵요리 간식으로 그만이랍니다. ​​

>

식빵요리로 아이들 간식해주느라 바쁜데.. 남편은 왜 자꾸 맥주를 찾는지요…뭘 해놔도 맥주안주래~~~~~ ​​

>

친정에서 가져온 제 나이만큼 오래 된 머그컵이에요…겨우 한개 가져왔는데.. 어릴땐 저 컵이 별로더니.. 이젠 왜이리 이쁜지…ㅋㅋㅋ친정가시면… 찬장을 잘 살펴보셔요…ㅋㅋ 대박이가 많아요 ​이상 식빵요리 간만에 맛들인 이슨생이었어라….​​s://tv.naver.com/v/13732617

.
순정 이야기를 --- ​ &34;순정의 여인 솔베이지&34;주인공 페르는 바이킹의 후예여서인지 ​가만히 지내지 못하고 탐험과 방황, 도전의 삶을 살았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물론 식자들의 공통적 관심사도 주님의 공동의 집은 지구를 살리는데 있습니다. 관운상이라고 하며 관료 벼슬직 의 상이란 것이며 부상은 재벌 등 재력이 있는 상으로 수상은 장수의 운명 요상은 반대의 단명의 상이란 것이다. 대한 희망이 고등어 등짝처럼 싱싱하게 살아 움직였다. 좋은 곳은 다 부자들 차지라지만 아무리 좋은 액자인들 뭐 하겠어요 청맹과니처럼 닫혀만 있다면요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지기 힘든 게 풍경 빚인 줄도 모르겠어요 가난하고 외로워할 줄 아는 사람에겐 창가에 스치는 새 한 마리도 다 귀한 풍경이니까요 갚는다는 건 되돌려준다는 거겠지요 빌린 나도 풍경으로 내어. 당하지 않고 다시 회복되는 것입니다. 남들만큼 뻔뻔스럽지 못했다. 이 모든것을 사람이 바꿀수 없어도 코로나 바이러스 하나만 가지고도 하나님은 세상을 바꾸어 놓으셨다.